본문 바로가기
가이드/기사
이곳에는 여행자가 경험한 가이드/기사에 관련된 글 또는 가이드가 직접 광고를 올릴 수 있습니다.
가이드가 여행자인 것처럼 내용을 쓰거나 여러 아이디로 홍보하는 경우도 있으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잘못된 정보로 인하여 발생할 수 있는 일에 대해서 "발리서프는 책임이 없음"을 알립니다.

회원 가입하고 바로 가이드 추천글 올리시면 글과 아이디 삭제합니다.

한국에서도  3년을  살았다고  하더라구요.  한국말도 잘하고  엄청  잘하구  싶어서  공부도  열씨미  하는  싸나이  입니다 ㅋ ㅋ    제친구의  성격은  진솔함  그자체입니다 ㅎ ㅎ
제가  여러나라  가보았지만  이런  친구를  만난건  행운입니다.  여러분에게도  행운을  나누고  싶어서  글을  올립니다.
또한  구스  그친구에  대한  조그마한  나의  고마움의  표시이기도  하지요.
궁금한것  있으면  메일로  문의  하셔도  됩니다  ^^  *

메일주소  :gus_bagusbali@yahoo.co.id
HP : 081  2385  3121    한국서  걸때는  국제번호   00700  6281  2385  3121  입니다.

사진은  구스혼자  찍은걸  못찿아서 ㅋ ㅋ   balisurf.net
  • 청아 2011.03.11 16:34 추천
    제발 jack같은 잡x이 아니길 바랍니다. 사람은 적어도 3번 이상을 만나봐야 알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 quftoaaka 2011.03.11 17:48 추천
    이전글을 안보시고 댓글다셨네요 ㅎ ㅎ 발리는 4번이상 구스와 여행을 했지요 우리가족과 좋은 친구가 된사람이지요. 세상에는 아직도 순박하고 좋은친구들 많아요. 저는 여러나라를 다니며 느낀점은 외국에 거주하는 한국인 가이드들이 더좋지않은 추억을 만들어 주었답니다. 그런데 여행하면서 가이드와 일행들의 조합은 일종의 룰렛과도 같다고 봅니다. 하지만 긍정적으로 생각할수록 좋은추억을 얼마만큼 제것으로 만들어지느냐가 결정되더군요 ㅎ ㅎ 여행은 모험입니다.
  • 청아 2011.03.14 10:23 추천
    세상에는 아직도 순수하고 순수성을 유지하고 싶고 염치도 알고 염치를 지키려하며...애쓰는 이들도 많습니다...
    내심은 어떤지 모르지만 웃으면서 항상 대하는 호텔직원들의 미소 때문에 숙소내에서 편안하게 휴식도 취할 수 있으며...
    그냥 가볍게 인사하는 것에도 순박하게 웃으며 응대하는 곳이 관광지겠지요...
    처음 발리를 다닐 때는 야박하게 하는 것은 아닐까 생각하며 머리계산기를 두둘기고...결국은 계산기만 두둘기다가...
    조카뻘 동생뻘 되는 그들의 고단해 보이는 삶(사실 현지에서는 그리 힘들게 사는 이들도 아니지만...)이 우리들의 옛모습일 수도 있고 현재 우리들의 모습일 수 있기에...결국 헤어질 때는 서로 편하게 헤어집니다...
    전 ,,,구스라는 분이 기본을 지키는 사람이길 바랍니다...
    여행자들을 안전하게 그리고 즐겁게 안내해주는 진정한 가이드이길...
  • 꼬망 2011.03.30 20:20 추천
    저도 휴양지라는 발리의 특성때문에 사람들을 많이 의심하곤 했었는데요..

    그 의심이란것엔 그곳 사람들의 미소와, 관심까지도 포함되었었구요

    내가 운이 좋은건진 모르겠지만... 세월이 많이 지나고보니 그사람들한테 미안한 마음이 들정도로,

    진심으로 다가오는 사람들이 더 많았습니다. 아니 거의 대부분 이었다고해도..

    생일날 파티하기로 했는데.. 자기는 못온다고 오리 한마리를 보내준친구..
    폭포에 놀러갔는데 여기 밥값 비싸니까 자기집에가서 밥먹자고 데려가는친구..
    한국으로 돌아가기전날 자기가 만든 나무조각을 가져다주는친구..(술 잘먹었다며)
    오토바이 랜탈하지말라고 자기 일하는 시간동안 오토바이를 내주는친구..
    문신하나 파려고 했더니.. 10분의1가격이면 할수 있다고 오토바이 뒤에 나를 태우고 한시간동안 자기동네에 대려가는 친구..
    감기가 걸리니까 자기가 감기걸렸다고 병원가서 거짓말하고 약을 싸게 사오는친구..
    오토바이로 투어를 하는데 비가오니까... 자기 우비를 벗어주는 친구..
    뭐.. 말하자면 끝이 없지만..
    분명히 느낀건 그사람들은 내가 팁을 주기 민망할정도로 '친구'였습니다.
    모두들 관광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이었죠..
    가이드이건, 호텔 종업원이건, 장사꾼이건 직업도 다양하구요...
    일단 사람을 의심부터 하고 가기보단..

    친절과 미소에, 진심과 미소로 다가서는것이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발리는.. 정말 다른 휴양지들과 다르게
    사람들이 순수한 곳이니까요.. (꾸따는 저도 긴가민가 하지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0 성실하고 마음 예쁜 가이드 뿌뚜를 소개 합니다 [2] ljymom 05.04 3,479
149 가이드 얀타와 함께한 일일투어 [3] jjj1244 05.04 3,297
148 구스씨 연락처를 안 올리는 바람에 다시 글 올립니다...죄송합니다. rkekrdl 04.15 2,150
147 카일과 함께 정말 예쁜바다 저렴한 스노클링 [16] lovecat 04.13 6,653
146 윌리암 드라이버, 너무 좋았어요.. [3] q3333q 04.12 5,492
145 명품 가이드 구스씨를 소개합니다. [7] rkekrdl 04.07 3,536
144 가이드와 커미션 [6] lovecat 04.02 5,205
143 가이드 소개) 라낭입니다. 그외에 다른 3명의 가이드..?? [2] greendoong 03.29 3,538
142 [가이드] "얀타아저씨"와 함께한 이틀 [6] 루이 03.23 2,665
141 제 가이드 라낭과 여행사진.. [3] pierroty 03.17 2,550
» 제친구인 가이드 "구스"를 추천합니다. [4] quftoaaka 03.11 3,101
139 발리에 가실분 참고하세요~~ [8] quftoaaka 03.11 6,596
138 가이드 와얀 SUWIRYA(별명이 용팔이) 소개합니다 [2] bjy09 03.06 4,645
137 가이드 망구씨와의 이틀 + 기타정보 (딴중삐낭 오픈뉴스 포함) [11] 남자의 향기 03.02 3,890
136 자유여행시 마지막날 가이드 강추~~망구님 최고!!!! [4] ba9niholic 02.23 3,603
135 저도 가이드 릴리를 만나 너무 좋았어요 ^^ [1] cuentra 02.20 3,319
134 가이드 얀타씨 추천드립니다 [7] sljh0304 02.11 3,228
133 가이드 윌리엄 yongbun1 02.07 1,953
132 발리 여행 시 차량 렌트 및 가이드 [2] ibomsan 02.05 10,576
131 가이드 추천합니다!! *^^* [3] pearlim 01.10 3,163
× 검색 기능은 로그인 후에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