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이드/기사
이곳에는 여행자가 경험한 가이드/기사에 관련된 글 또는 가이드가 직접 광고를 올릴 수 있습니다.
가이드가 여행자인 것처럼 내용을 쓰거나 여러 아이디로 홍보하는 경우도 있으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잘못된 정보로 인하여 발생할 수 있는 일에 대해서 "발리서프는 책임이 없음"을 알립니다.

회원 가입하고 바로 가이드 추천글 올리시면 글과 아이디 삭제합니다.

2016.01.18 20:38 댓글:1 조회:2,236
 예전에 여기서 도움 많이 받아 발리를 다녀왔다가, 이번에 가족과 함께 다시 발리를 찾았습니다. 

예전에 같이 했던 가이드 분은 가이드 안 하신다는 소문이 무성해서, 이번에 새로 후기를 열심히 찾아서 얀타님과 가이드 약속을 했는 데요. 결과는 매우 실망스러웠습니다. 

- 예약 및 이메일. 

 우선, 영문으로 이메일을 보내 문의했는 데. 문의에 대한 답변이 늦거나, 혹은 성의가 없었습니다. 대부분 단답형이었고, 가이드 일정, 비용, 차량 종류 등을 묻는 메일에도 하루 이틀 지나 답변을 주시고는 했습니다. 

 약간 불안하기는 했는 데, 워낙에 후기가 좋아서 그냥 그러려니 하고 말았습니다. 

- 당일 대타 가이드. 

 출국 전에 가이드 일정에 대해 확인하고, 모월 모일 모시에 호텔 로비에서 만나기로 확인을 받고 출국하였습니다. (e-mail로)

 가이드님 만나기로 한 날 아침, 카톡으로 약속시간에 뵙겠다고 했더니, 따님이 대신 나오기로 했다고 하십니다. 

 못 나가서 미안하다거나, 대신 내보내서 미안하다거나, 일절 그런 미안함의 표현이 없습니다. 그냥 따님이 가이드 나가기로 했고, 따님이 아직 한글이 많이 부족하니 많이 도와달라고 도리어 제게 요청을 하시네요. 

 당일 아침 약속시간 다 되어서, 제가 연락을 한 후에야 대타 가이드가 나온다는 걸 알게 된 것입니다. 못 나오는 데 대한 어떠한 해명도 받지 못 하였습니다. 

- 당일 대타 가이드 - 한글 대화 어려움.

 출국 날 가이드였기 때문에, 일단 그냥 진행하기로 하였습니다. 그런데, 대신 오신 모니카라는 분이 한글이 어렵습니다. 간단한 대화 정도는 가능한 데, 가이드하실 수 있는 수준의 한글이 아닙니다. 저는 그 분께 발리에 대한 설명을 거의 듣지 못 하였습니다. 

- 얀타씨와의 만남.

 더 우스웠던 것은, 얀타씨와의 만남이었습니다. 우붓에서 몽키 포레스트에 갔는 데, 그 곳에서 얀타씨가 다른 팀 가이드를 하고 계시더군요. 대타 가이드 모니카 (얀타씨 따님)씨와 우리를 만나자, 매우 반갑게 인사하며 악수를 청하시더군요... 저는 그 분께 가이드가 펑크난 데 대한 어떠한 설명도 듣지 못 한 채로, 그 분이 다른 팀 가이드하는 것을 보며 반갑게 악수를 나눠야 하는 우스운 상황에 놓였더랬습니다. 얀타씨에게 클레임을 걸고 싶었으나, 얀타씨의 가이드를 받고 계신 한국 팀과, 제 가이드로 계시는 얀타씨 따님 앞에서 차마 목소리 높여 이야기할 수가 없더군요. 

 
결국, 저희는 목적지인 우붓에 도착해서는 그냥 저희끼리 돌아다니겠다고 얘기하고 모니카씨와 헤어저 우리 가족끼리만 돌아다녔습니다. 나중에 우붓에서 공항까지 이동만 다시 같이 하였구요. 


현지에서 얀타씨나 모니카씨에게 불만을 이야기할까 하였으나, 두 분이 부녀 관계라는 말을 듣고는 괜시리 모니카씨 입장만 난처해질까 싶어 그냥 예약했던 금액 드리고 공항으로 나와 버렸네요. 


여기에서도 펑크난 예약에 대한 글을 많이 보긴 했었는 데, 당하고 나니 정말 황당하네요. 돈이 문제가 아니고 그 먼 곳에서의 하루 시간이 너무 아깝습니다. 


아마 앞으로는, 불안하게 현지 가이드를 직접 연락해서 예약하는 일은 제게는 없을 것 같습니다. 
  • hurculi1 2016.01.19 13:28 추천
    속은 기분이셨겠군요. 저도 생각해보니 처음 이런일이 있었을때는 많이 언짢아 했었던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런일은 비단 이분만의 문제는 아닙니다. 대부분의 유명 한국인상대 가이드는 모두 마찬가지라고 보시면 됩니다. 처음 일을 시작 할 때 신뢰를 얻어서 본인이 할 수 있는 양보다 많은 일이 들어오면 수수료를 받고 다른 분에게 넘기는식 입니다. 그분 입장에서 생각해보면 돈을 벌 수 잇는일을 굳이 마다 할 필요가 없는 것입니다. 물론 신뢰의 문제가 남지만, 그분들 입장에서 보면 어차피 한번 보면 다시보기 어려운데 눈 앞의 이익을 포기하기 어렵습니다. 때문에 저는 유명한국어가능 가이드 보다는 구글로 검색하여 구글에 사이트를 광고하는 가이드를 이용하고 있습니다. 이경우 대부분의 한국어가능 가이드보다 비용이 저렴합니다. 사이트에 후기가 바로 올라가므로 친절합니다. 또한 영어 가이드 이므로 가이드가 저희의 사적인 대화내용을 모르므로 일행간 편안한 대화가 가능합니다. 다음번에는 너무 한국어 가능가이드에 의존하지 말고 영어가이드를 구해보심이 어떨런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0 여성분 가이드 스리(갑순이) ica287 03.11 449
269 가이드 꼬망 이름값 했네요(카톡 아이디 수정) 남자의 향기 02.26 1,196
268 영어잘하는 기사님 Mr Ketut supia 12.24 463
267 발리여행. 가이드 덕에 짱 즐거웠어요 file 레몬 07.11 1,068
266 신혼여행을 자유여행식으로 다녀온 리얼 후기 및 가이드 추천을 올립니다. [1] file 스윗카고 05.28 1,001
265 만득씨를 찾습니다!! 오랑마나도 05.17 494
264 가이드 아디 포르손 강추합니다.. 발리 삼촌 03.22 772
263 가이드 꼬망 강력 추천합니다. en3l6 02.26 930
262 한국인같은 인도네시아 친구 = 한국어 가이드 와얀 스위르야를 추천합... file soma 02.02 995
261 발리여행 kyckoj 09.09 423
260 한국인전문 현지가이드+차량 (발리 일일투어 하고싶으신분) kiki1140 07.08 1,866
259 우붓 차량 가이드 jehee1651 06.12 1,067
258 한국어 가능한 가이드를 추천합니다. [1] zenzoo1 05.25 1,780
257 발리 현지 가이드 데와 강추!! sunny87 04.27 3,203
» 가이드 얀타 - 추천 드리지 않습니다. [1] swkeum 01.18 2,236
255 인간적인 Wayan Suweca추천합니다 lynnji 12.31 1,338
254 발리현지가이드 추천입니다^^.그리고 길거리 신용카드 인출기 조심하세요. [2] lovelykc 12.11 2,437
253 11월7일~14일 발리혼자여행 위구나 가이드 덕분에 정말 알차게 보내고 ... [2] lovelykc 12.11 2,446
252 피해야할 현지 가이드 [5] sting03 10.31 4,651
251 아직 때묻지 않은 가이드 아르를 소개합니다. [4] jsyybk 10.20 2,622
× 검색 기능은 로그인 후에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