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반 정보
2015.10.21 00:56 댓글:6 조회:3,974
창피하지만 저처럼 바보되시지 마시라고 올립니다.

스미냑 스퀘어주변을 산책하던중 길거리 bali santhika tour information에 원하던 half day tour 관광일정이 있는 상품(파당파당비치, 울루와뚜사원, 짐바란씨푸드, $45, 차량과 기사만 제공)을 발견하고 묵고 있던 더 쿤자빌라 보다 $16(세금, 서비스차지) 싸고, 전에 푸켓에서 관광상품을 잘 이용했던 적이 있어서 발리에서도 새로운 시도해보자는 마음에 예약하고 이용했습니다.

오후에 가이드 마데 뭐라고 하는 사람("마데"는 흔한 성이고 차량번호는 DK 770 OS) 과 파당파당비치, 울루와뚜사원 까지 문제없이 기분좋게 마치고 마지막 식사장소인 짐바란에 도착해서 SRI GANGGA CAFE 라는 레스토랑에 내려줘서 거기 종업원이 메뉴판 보여주고 음료주문하고 해산물을 고르라고 하더군요.

구루퍼, 랍스터를 꺼내서 너무 많다고 하니 이정도는 해야된다면서 무게달고 주문서 작성하더군요.
울루와뚜에서 기분 좋은 마음으로 긴장이 풀린게 잘못이였네요. ㅎㅎㅎ

다 먹지도 못하고 새우와 복음밥은 포장해서 제가 지불할 돈이 무려 RP 4,679,000- (391,632원) 이라네요. ㅎㅎㅎ
거기에는 카드결제 수수료까지 부담시키더군요.

가이드도 포상금 받았겠죠.ㅎㅎ

제가 묵었던 숙소도 오성급 풀빌라였는데 빌라에 와서 직접해주는 씨푸드 바베큐가 이인기준 세금 서비스 차지 포함 RP 1,089,000- 였는데...

완전히 봉된게 참으로 불쾌하고 한국인으로서 창피하네요. ㅠㅠ


제생각엔 우선 씨푸드를 계획하신다면 미리 여행사등을 통해서 예약을 하던지 아니면 안전한 숙소 서비스를 이용하는게 좋을듯 합니다.

 
 
  • 숨쉬기 2015.10.21 02:03 추천
    헐............... 완전 바가지네요^^
    39만원이라니.............
    화나시겠어요..........ㅠㅠ
  • 발리바다 2015.10.21 14:36 추천
    길거리 관광안내 카운터에 예약을 하면 그런 일이 생길 가능성이 높습니다. 데이투어 요금은 저렴하게 해주는 대신 다른 엑티비티에서 바가지를 씌우죠. 짐바란카페까지 손님을 데려다주면 거기서 바가지를 씌우고 나중에 카운터 직원이나 운전기사가 자기 몫을 챙겨갑니다. 우리나라의 꽃뱀이 미리 약속된 고급레스토랑으로 손님을 유인하여 데리고 가면 레스토랑에서 비싼 요리와 와인을 주문하게 하고는 나중에 꽃뱀 몫의 돈을 찾아가는 시스템과 비슷합니다.
    아뭏든 되뇌이고 싶지 않을 안좋은 경험을 다른 회원님들을 위한다는 고운 맘씨로 글을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hurculi1 2015.10.21 16:01 추천
    끝에 0 이 하나 더 들어간 가격이네요.
    짐바란 씨푸드 원래 악명높긴 햇는데 이번 것은 너무 심하네요.
    불법영업한 SRI GANGGA CAFE 한국인 뿐만 아니라 다른 외국인들 에게도 소문내서 정신차리게 해주면 좋겟습니다.
  • yssos111 2015.10.22 20:10 추천
    헉!!!!!! 39만원이요? 그렇게 나올수가 있나요??
  • julls 2015.10.23 09:41 추천
    너무 비싸네요. 제 기억에는 해 떨어지면 너무 깜깜해서 먹기도 불편했던 짐바란 씨푸드였는데... 전 별로 추천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 청아 2015.11.18 11:28 추천
    8-9배는 감당하셨네요...참...이런저런 다 훑어봐도 그정도 나오지 않을텐데 말입니다.호텔내에서 해결해도 그렇구요...
    저도 짐바란 씨푸드는 비추입니다...